고은사진미술관
ㆍContact Us ㆍ English
고은사진미술관 로고
| 미술관 소개 | 고은사진미술관 전시 | 아카데미 | 고은포토라이브러리 | 사진이 있는 작은 음악회 | 미술관소식
 




 

고은사진미술관 연례 기획전
중간보고서 2017 – 스탄차 Stanza
정희승
2017년 8월 19일 – 10월 18일


ⓒ Heeseung Chung, Untitled, Archival Pigment Print, 64x84cm, 2013
ⓒ Heeseung Chung, Torres Sky, Archival Pigment Print, 82x107cm, 2013



고은사진미술관은 개관 10주년을 맞아 시작의 순간을 돌아보면서 또 하나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시작과 시작” 프로젝트를 2017년과 2018년에 걸쳐 진행한다. 이것은 고은사진미술관의 지난 10년을 돌아보는 동시에 그 동안의 한국사진을 미술관의 관점에서 점검하면서 새로운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통합 프로젝트이다. “시작과 시작” 프로젝트 〈중간보고서〉 2017의 작가는 정희승이다. 고은사진미술관은 한국사진의 발전을 추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40대 사진가의 성과를 점검하는 〈중간보고서〉를 기획하고 있다. 한국사진계에서 40대 작가들은 중견과 신진 사이에서 사진의 다양성을 확대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에 고은사진미술관은 스스로에게도 중대한 시기에 직면한 40대의 사진가들에게 이전의 작업을 돌아보면서, 앞으로의 작업에 대한 방향성을 모색하고 설정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 전시는 작가가 전시기획의 주체가 되어 자신의 작업을 중간 점검하고 이후의 작업을 예시하는 프로젝트인 셈이다.

대상이 지니고 있는 본래적인 의미와 그 이면에 존재하는 의미를 지속적으로 탐구해오고 있는 정희승이 자신의 작업 방향을 보여주는 데 가장 공을 들이는 요소가 있다면 그것은 아마 공간과 장소의 구성, 그리고 배열과 배치일 것이다. 이번 전시 《중간보고서 2017 스탄차 Stanza》는 정희승의 주요 작업을 통해 그녀가 지금까지 추구해온 사진적 탐구 과정을 고찰한다. 조르조 아감벤의 저서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온 제목 “스탄차”는 “시의 거주지이자 피난처이며, 모든 사유를 담을 수 있는 중심”이자 “시의 행과 행 사이의 감추어진 것”을 가리키는 이중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사진적인 것의 경계에서 사진의 한계와 동시에 사진의 가능성을 탐구하는 정희승에게 이보다 더 적절한 제목은 없을 듯하다. 정희승은 불완전한 재현의 도구로서의 사진의 표면을 드러내고, 때로는 이를 감추면서, 스스로 의도했든 아니든 우리에게 매혹적인 장면을 선사한다.

고은사진미술관의 다섯 번째 중간보고서 《스탄차 Stanza》는 총 세 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작업실 내부 등 일상의 공간과 거기에 놓인 사물을 본래의 의미와 다르게 재배치하여 낯선 이미지, 하나의 오브제로 보여주는 〈Still life〉와 장미를 동일한 프레임 안에서 담아내어 연작으로 보여주면서 이미지와 텍스트의 관계와 의미의 불가능성을 탐구하는 〈Rose is a rose is a rose〉, 그리고 식물원과 포즈가 두드러지는 신체의 일부의 양식적 구성을 통해 서로 다른 시퀀스의 교차지점을 보여주는 〈부적절한 은유들〉이 그것이다. 정희승의 작업은 강하게 자기 발언을 하기보다는 시적인 방법으로 사진적 표면과 여백을 다루고 있다. 평평하면서도 깊고, 비었으나 충만한, 익숙하면서도 대상과의 거리가 느껴지는 사진, 그런 의미에서 비례와 균형을 잃지 않으면서도 조형성과 리듬감을 추구하는 정희승의 작업을 표면의 시학이라 명명해도 좋겠다. 심층적 내면과의 경계와 틈을 보여주는 표면으로서의 사진 말이다. 그래서 그녀의 사진에서는 잘 짜인 공간의 구성만큼이나 여백이 중요하다. 우리는 이렇게 다양한 색채와 키워드로 풀어내는 정희승의 작업이 작가의 적극적인 개입과 의도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스탄차 Stanza》는 이제까지의 작업을 새롭게 구성하고 배치하면서, 사진이란 무엇인가를 묻기 보다, 사진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묻는다. 그리고 이를 통해 내면과 표면, 이미지와 텍스트, 감춤과 드러냄의 관계를 비판적으로 사유하게 만든다. 이러한 사진적 태도야말로 우리로 하여금 정희승의 작업을 계속해서 기대하게 만드는 핵심적인 요소이다.

고은사진미술관
전시작품 이미지
전시 작품의 모든 이미지는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는 미술관 혹은 작가의 확인 아래 보도용으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사용하실 때에는 관련해 copyright을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가소개

정희승

1974   서울 출생

학력
2007   런던 컬리지 오브 커뮤니케이션 사진석사 졸업
1996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개인전
2016   《Rose is a rose is a rose》, 페리지 갤러리, 서울
2014   《정희승 개인전》, PKM 갤러리, 서울
  《부적절한 은유들》, 하다 컨템포러리 갤러리, 런던, 영국
2013   《부적절한 은유들》, 아트선재센터, 서울
2012   《Still Life》, 두산갤러리, 뉴욕, 미국
2011   《Unphotographable》, 두산갤러리, 서울
2008   《Persona》, 갤러리 와, 서울

단체전
2017   《매체 연구: 긴장과 이완》, 대구미술관, 대구
  《You are a Space: 정희승, 오종》, 누크 갤러리, 서울
2016   《복행술: The Art of not Landing》, 케이크갤러리, 서울
  《돌我봄: 몽블랑 문화예술후원자상 기념 특별전》, 송은 아트스페이스, 서울
  《OLD&NEW - 法古創新: 현대작가, 간송을 기리다》,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
  《사진: 다섯개의 방》, 두산갤러리, 서울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 1989 이후 한국현대미술과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호기심 상자 속 원숭이》, 신세계 갤러리, 서울
2015   《Dialogues of Space》, 한국문화원, 런던, 영국
  《클링조어의 마지막 여름》, 하이트 컬렉션, 서울
  《거짓말의 거짓말: 사진에 관하여》, 토탈미술관, 서울
2014   《팔로우-미: 난지 8기 리뷰전》, 북서울미술관, 서울
  《도큐멘터리: 달 뒷면의 세계》,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전시실, 서울
  《청춘예찬: 한, 중 청년작가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느낌의 공동체》,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전시실, 서울
  《아트스펙트럼》, 삼성미술관 리움, 서울
  《사진과 미디어: 새벽 4시》,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3   《정희승, Richard Kolker, Jochen Klein》 Ruoff foundation, 뉘르팅엔, 독일
  《정희승, 제백 이인전》, 하다 컨템포러리, 런던, 영국
2011   《송은미술대상전》, 송은 아트스페이스, 서울
  《실패의 승리》, 사우스힐파크, 브랙넬, 영국
2010   《싱가포르 국제사진 페스티발》, 싱가포르 내셔널뮤지움, 싱가포르, 싱가포르
  《분리시선 – 떨어져보기》, 관훈갤러리, 서울
  《I love your profile》, 카디츠 유니버시티, 카디츠, 스페인
  《Maden Pictures》, 아라리오 갤러리, 천안
  《실패의 승리》, 노암갤러리, 서울
2009   《The Photogragh as Contemporary Art》, 두산갤러리, 서울
  《서울국제사진페스티벌 ‘인간풍경’전》, 구 서울역사, 서울
  《4482: Emerging Korean Artist in London》, 바지하우스, 런던, 영국
  《Descubrimientos PHE》, 마드리드 문화관광부, 마드리드, 스페인
  《예술가의 센서빌리티전》, 쌈지아트마트, 서울
2007   《니콘 디스커버리 어워드전》, 런던 올림피아 컨버런스 센터, 런던, 영국
  《MAP 2007 Final Show》, 에이트리움 갤러리, 런던, 영국
  《Photography for Beginners》, 에커슬리 갤러리, 런던, 영국

수상 및 선정
2016   언베일드 포토북 어워드, 영국
2014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레지던시,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2   두산아트센터 레지던시 프로그램, 뉴욕, 미국
  제 11회 다음작가상 수상, 박건희문화재단, 서울
2011   송은미술대상 우수상, 송은문화재단, 서울
2008   포토 에스파냐 2008, Descubrimientos PHE, 마드리드, 스페인
2007   니콘 디스커버리 어워드, 런던, 영국
  스프록스톤 메모리얼 어워드, 런던 컬리지 오브 커뮤니케이션, 런던, 영국장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JTBC
대구미술관
송은 아트스페이스
두산갤러리
아라리오 갤러리
University of the Arts London
Roland Cowan Architects, London

출판
2016   『Rose is a rose is a rose』, 헤적프레스, 서울
  『Rose is a rose is a rose』, 페리지 갤러리, 서울
2013   『부적절한 은유들』, 박건희문화재단, 사무소, 서울
2011   『Unphotographble』, 두산아트센터, 서울

조회 : 2,170  

 
 


   
logo
All Rights is Reserved.
facebook blog instagram twitter
BMW PHOTO SPACE ART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