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사진미술관
ㆍContact Us ㆍ English
고은사진미술관 로고
| 미술관 소개 | 고은사진미술관 전시 | 아카데미 | 고은포토라이브러리 | 사진이 있는 작은 음악회 | 미술관소식
 




 

고은사진미술관 해외교류전
일본현대사진의 원류 - 입자에 새긴 이야기
토마츠 쇼메이, 츠치다 히로미, 키타이 카즈오, 이시우치 미야코, 아라키 노부요시
2018년 6월 9일 – 8월 29일


ⓒ Shomei Tomatsu, The Pencil of the Sun, Hateruma Island, Pigment Print, 75×105.7cm, 1971



1950년대 중반부터 1970년대 전반까지 일본은 '고도경제성장'이라 불리는 급격한 경제발전을 이루었다. 특히 1964년의 도쿄 올림픽과 1970년의 오사카 만국박람회 등의 특수를 누리면서 1968년에는 국민총생산(GNP)이 세계 2위로 올랐다. 1973년 오일쇼크를 겪기도 했으나, 이후 70년대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했다. 정치적으로는 1960년과 1970년의 미일안전보장조약 비준 반대운동(안보투쟁)이 전국적으로 활발하게 일어나는 등 이 시기는 '정치의 계절'이라 일컬어졌다. 1972년에는 약 사반세기 동안 미국 점령 아래 있었던 오키나와가 일본으로 반환되었다. 이 시기에 사진계에서는 현대로 이어지는 새로운 경향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젊은이들이 태평양전쟁 이전과 전쟁 중 나타난 보도사진의 방향성에 의문을 품은 것이다. 미디어로서의 사진을 되찾고 자신들의 사상을 어떻게 사진화할지 고민하기 시작한다. 그 선두에는 토마츠 쇼메이(東松照明)가 있었다. 토마츠는 사진동인지 『PROVOKE』로 모인 나카히라 타쿠마(中平卓馬), 모리야마 다이도(森山大道)의 활동에도 영향을 미쳤다. 그들은 '아레, 부레, 보케' (거칠고, 흐릿하고, 초점이 안맞는)라는 말이 상징하듯이, 기존 사진과 시각적 제도를 부정하고 해체했다. 기성 제도와 체제를 향한 반발이 정치뿐만 아니라 사진계에도 영향을 끼친 것이다.
'안보투쟁'은 대학분쟁, 나리타공항 건설을 둘러싼 산리즈카 투쟁 등으로 번져갔다. 그리고 이러한 투쟁을 바리케이드 안쪽에서 찍은 사진가들이 있었다. 키타이 카즈오(北井一夫) 또한 그 중 한 명이다. 언론을 장식하는 사진은 대부분 경찰과 기동대 너머로 보이는 바리케이드의 모습이었으나, 키타이 카즈오는 그 반대편인 바리케이드 안쪽에서 학생과 농민의 시선으로 그들의 일상을 촬영했다. 한편, 일본 사회는 급격한 경제발전과 더불어 다양한 변화와 왜곡이 일어나고 있었다. 공해 문제도 그 중 하나였으며 이를 사진을 통해 고발하는 사진가들도 있었는데, 구와바라 시세이(桑原史成)는 '미나마타병(수은중독)'을 추적했다. 문화와 풍습이 변해가는 시대 속에서도 변치않는 토속적인 것, 일본적인 것을 추구한 츠치다 히로미(土田ヒロミ)가 있었다.
1966년 미국 조지 이스트만 하우스는 《컨템포러리 사진가들, 사회적 풍경을 향하여》전을 개최하였다. 당시 전시된 작가들과 마찬가지로, 담담하고 평범한 일상에 시선을 보내는 '콘포라' 사진가들이 등장했다. 나아가 개인적 시점과 사건을 소재로 한 사(私)사진을 내세우는 사진가들도 나타났다. 아라키 노부요시(荒木経惟)와 후카세 마사히사(深瀬昌久)는 가족을 모델로 삼아 촬영했고, 이시우치 미야코(石内都)는 개인의 기억과 체험, 여성으로서의 감정을 테마로 작업했다.
60~70년대는 일본이 크게 변화한 시대이다. 그 속에서 젊은이들은 기성 제도와 체제에 저항하는 동시에 새로운 시선을 사진으로 담았고, 사진의 방향성 또한 크게 변화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토마츠 쇼메이, 키타이 카즈오, 츠치다 히로미, 아라키 노부요시와 이시우치 미야코에 이르는 5인의 작품을 통해 일본현대사진의 원류 중 한 단면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 시기 사진계의 주요 사건에는 대부분 토마츠 쇼메이가 관련되어 있다. 그는 일본 현대사진을 선도하는 역할을 했다. 그의 사진은 전쟁의 상처, 점령, 미국화, 그리고 일본과 일본인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가득하다. 토마츠는 1969년 처음 오키나와에 방문한 이후 몇 번이고 그곳을 다시 찾았다. 그는 그곳에 매료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나는 오키나와에 온 것이 아니라 일본으로 돌아온 것이며, 도쿄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미국으로 가는 것이다." "오키나와는, ……섬 전체가 점령되었다. 게다가 4분의 1세기에 걸쳐 미국의 군정 아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키나와는 순수하고 더럽혀지지 않았다."1 그의 사진집 『태양의 연필』은 오키나와를 점령의 상징이 아닌, '일본'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 전통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하고 있다.

'정치의 계절'이 절정을 맞이하는 1960년대 후반, 키타이 카즈오는 자신도 다닌 바 있는 일본대학 예술학부에서 벌어진 학생 농성의 나날을 기록했고 화보 잡지 『아사히 그래프』를 통해 발표했다. 하지만 서서히 편향되어가는 활동에 의문을 느낀 그는 농촌 사람들의 생활에 눈을 돌려 지바현 나리타시 교외의 농촌 산리즈카를 촬영하기 시작했다. 그곳은 공항 건설 예정지라고는 하나 목가적 풍경이 남아있는 곳이었다. 측량을 위해 찾아오는 공무원에게 농민들이 드럼통을 두드리며 목소리를 높이는 정도의 한가로운 풍경이었다. 하지만 이곳에도 다양한 사상을 지닌 사람들이 유입되면서 운동은 격렬해졌고, 결국 정부의 힘으로 강제 퇴거당한다. 키타이 카즈오는 그 모습을 농민의 시선으로 본 『산리즈카』로 엮었다.

츠치다 히로미의 이름을 널리 알린, 중년의 농민 남녀가 나무 그늘에 앉아 술을 마시고 있는 사진이 있다. 산촌의 유명한 마을축제에 갔을 때 몰려 든 사진가들에게 질린 그가 신사에서 멀리 떨어진 장소에서 촬영한 것이다. "사실 이런 사진은 찍고 싶지 않았습니다. ……저는 여기서 벗어나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야마기시 씨에게 사진을 보여줬더니 재밌다는 거예요."2 호쿠리쿠 지방의 산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에 대한 동경을 품고 상경한 츠치다는, 떠나고 싶었던 그 곳의 풍경을 포착함으로써 (수많은 젊은 사진가를 발굴한) 『카메라 마이니치』의 편집장 야마기시 쇼지(山岸章二)에게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츠치다는 "일본의 옛 종교 공간과 축제 공간 등을 둘러보고자" 전국을 누볐고, 고도경제성장과 도시화의 물결에 따라 변해가는 일본인의 생활과 풍속을 기록하여 『속신』으로 엮었다.

아라키 노부요시는 도쿄 토박이로 대학을 졸업한 후 대형 광고대행사의 카메라맨이 되었다. 그리고 그곳에서 요코를 만나 결혼한다. 두 사람의 신혼여행 모습은 『센티멘털한 여행』이라는 제목으로 1,000부 한정의 자비출판 사진집에 담겼다. 거리 스냅사진에서 부부의 행위까지, 연출된 여행 장면을 보여준다. 책의 서두에서 "이 『센티멘털한 여행』은 나의 사랑이자 사진가의 결심입니다. ……저는 어쨌든 사(私)소설을 계속할 것 같습니다. 사소설이야말로 가장 사진에 가깝다고 생각하니까요."라며, 당시 30세였던 젊은 아라키는 자신의 미래를 사소설(사(私)사진)에 걸겠다고 선언했다. 그리고 아내 요코와의 일상을 계속해서 촬영했다. 20년 후 요코는 병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겨울의 여행〉은 그 마지막 여정을 쫓은 작품이다.

이시우치 미야코는 초등학교 시절 부친의 일을 따라 기타간토의 지방도시에서 미 해군기지가 있는 요코스카로 이사했다. 당시 그녀에게 요코스카는 문화적 충격을 안겨 준, 좋은 추억이라 할 것이 없는 그저 도망치고 싶은 장소였다. 그 사춘기 시절에 4명의 가족이 3평짜리 아파트 단칸방에서 보냈던 것이다. 싸구려 모르타르로 지어진 아파트의 벽 한 장 너머 방에 사는 사람들은 모두 가지각색이고 자주 바뀌었다. 아파트의 좁은 방은 "인간 보따리"3 처럼 보였고 사람들의 "냄새, 보이지 않은 분실물 등이 엉겨 붙어있었다."4 이런 것들을 '인간도 벽의 일부'로 다룬 것이 그의 첫 사진집 『APARTMENT』이다.

이번 전시는 토마츠 쇼메이를 제외한 모든 작가들이 20대 후반에서 30대 즈음에 제작한 작품 위주로 구성되었다. 이 작품들을 계기로 널리 알려지게 된 젊은이들은 이후 일본 사진계를 이끌어가는 작가로 성장했다. 일본현대사진의 원류라고 할 수 있는 작가들인 것이다. 사진이란, 흔히 말하듯 토속적인 것이며, 그 시대, 장소와 분리할 수 없다. 이 작품들은 그 시절의 사회와 작가 본인이 품었던 생각을 필사적으로 고민하고 저항한 결과인지도 모른다. 전시의 제목은 토마츠 쇼메이가 이시우치 미야코의 사진집 『APARTMENT』의 띠지에 적은 "입자는 언어다."라는 구절에서 착안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감정과 생각을 사진이라는 새로운 언어로 만들어 발언하기 시작한 선구자이다. 고은사진미술관에서 언어적 표현 이상으로 풍부한 그 시절 일본의 모습을 발견하길 바란다.



스가누마 히로시 (큐레이터)
1 『태양의 연필』(1975년, 마이니치 신문사)
2 『츠치다 히로미를 세다』(1999년, 리쿠르트)
3 《이시우치 미야코 전 히로시마/요코스카》전 (메구로구 미술관, 2008년 11월 15일 - 2009년 1월 11일 개최) 도록
4  앞의 책
전시작품 이미지
전시 작품의 모든 이미지는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는 미술관 혹은 작가의 확인 아래 보도용으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사용하실 때에는 관련해 copyright을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가소개

토마츠 쇼메이
작품은 오키나와의 풍토와 사람들의 평온한 생활을 포착한 시리즈이다. 1973년부터 잡지 『카메라 마이니치』에 연재되었으며 1975년에 사진집으로 간행되었다. ‘정치의 시대’ 종결과 동시에 전개된 토마츠의 새로운 사진은 일본 사진계에 큰 임팩트를 주었을 뿐 아니라 오키나와가 미국으로부터 일본으로 반환된(1972년) 시기라는 점에서도 사회적인 주목을 받았다.
토마츠 쇼메이는 새로운 시점을 잇달아 제시하는 비범한 사진가였을 뿐 아니라 뛰어난 기획자이기도 했다. 자신의 출판사를 설립하거나「WORKSHOP 사진학교」를 개교하는 등 활동의 폭이 넓었다. 또한, 많은 젊은 사진가를 발굴하였고 이시우치 미야코(石内都) 또한 그 중 한 명이다. 이렇듯 토마츠 쇼메이는 일본현대사진의 원류라 할 수 있다.

약력 [자세히 보기]
1930년   일본 아이치현 출생.
1954년   아이치대학 졸업 후 상경. 이와나미 사진문고의 카메라맨 활동.
1959년   가와다 기쿠지, 나라하라 잇코, 호소에 에이코와 「VIVO」 결성.
1960년   미군기지를 주제로 한 촬영을 본격적으로 시작
1961년   도몬 켄 등과 『hiroshima-nagasaki document 1961』 (원수폭금지협의회) 간행.
1966년   사진집 『〈11시 02분〉NAGASAKI』(샤신도진샤) 간행.
1967년   사진집 『일본』(샤켄) 간행.
1969년   아사히 카메라 특파원으로 오키나와 첫 방문.
  사진집 『OKINAWA 오키나와 OKINAWA』(샤켄) 간행
1972년   4번째 오키나와 체재 중, 오키나와 복귀를 맞이하고 주민등록을 옮겨 1년간 체재.
  사진집 『I am a King』(샤신효론샤) 간행.
1973년   미야코지마로 이주하여 7개월간 체재. 그후 동남아시아를 1개월에 걸쳐 촬영하고 도쿄로 복귀.
1974년   아라키 노부요시, 모리야마 다이도 등과 「WORKSHOP 사진학교」 개교.
1975년   사진집 『태양의 연필』(마이니치 신문사) 간행.
1976년   제17회 마이니치 예술상, 제26회 예술선장 문부대신상 수상. 사진문집 『동틀녘의 꽃』(산쇼도) 간행.
1979년   사진집 『빛나는 바람-오키나와』(슈에이샤) 간행.
1992년   메트로폴리탄 미술관(미국)에서 《SAKURA +PLASTICS》전 개최.
1995년   자수포장(紫綬褒章; 일본 문화훈장) 수상.
1996년   도쿄 국립근대미술관 필름센터에서 《토마츠 쇼메이 사진전 인터페이스》전 개최.
1999년   동경도사진미술관에서 《일본열도 크로니클 토마츠 쇼메이의 50년》전 개최.
2000년   나가사키 현립미술박물관에서 《나가사키 만다라》전 개최.
2002년   우라야스시 미술관에서 《토마츠 쇼메이 전 오키나와 만다라》전 개최.
2003년    교토 국립근대미술관에서 《토마츠 쇼메이의 사진 1972-2002》전 개최.
2004년   샌프란시스코 근대미술관(미국) 등지에서 《Shomei Tomatsu: Skin of the Nation》전 개최.
2006년   아이치현 미술관에서 《아이치 만다라‒토마츠 쇼메이의 원풍경》전 개최.
2007년   동경도사진미술관에서 《토마츠 쇼메이: Tokyo 만다라》전 개최.
2009년   나가사키현 미술관에서 《토마츠 쇼메이 전‒색상과 촉감 나가사키‒》전 개최.
2010년   사진집 『camp OKINAWA』 간행.
2011년   나고야시 미술관에서 《사진가 토마츠 쇼메이의 모든 작업》전 개최.
  오키나와 현립 박물관・미술관에서 《토마츠 쇼메이와 오키나와 태양을 향한 러브레터》전 개최.
2012년   오키나와현 나하시의 병원에서 82세의 나이로 서거.
2013년   시카고 미술관에서 《Shomei Tomatsu: Island Life》전 개최.
2015년   사진집 『신편 태양의 연필』(아카아카샤) 간행.
2016년   히로시마시 현대미술관에서 《토마츠 쇼메이 ‒나가사키‒》전 개최.
2017년   후지필름 스퀘어 사진역사박물관에서 《INTERFACE‒사진가 토마츠 쇼메이를 보다》전 개최.
2018년   Fundación MAPFRE Garriga Nogués(스페인)에서 《Shomei Tomatsu》전 개최.


츠지다 히로미
체제 변화와 경제 발전으로 인해 ‘불확실’해진 일본. 70년대는 이러한 상황을 되돌아보는 시대였으며, 츠치다 히로미는 이를 사진을 통해 날카롭게 보여주었다. 츠치다 히로미(土田ヒロミ)는 작은 농촌에서 태어나고 자랐으나 농가 출신은 아니다. 지연과 혈연으로 이루어진 예로부터 이어진 농촌 생활을 가까이서 지켜보았고 모더니즘과 도시문화를 동경하며 성장, 도쿄로 상경했다. 당시 ‘도시’는 그와 비슷한 젊은이로 넘쳐났고 자신의 거처를 찾지 못한 채 방황하는 이들도 많았다.
츠치다는 1972년부터 일본 각지를 돌아다니며 ‘시골’에 남아 있는 풍습과 그곳에 모이는 사람들을 취재해서 잡지 『카메라 마이니치』를 통해 발표했다. 그 작품이 1976년에 사진집으로 엮인 본작 〈속신〉이다. 난잡하고 예스러운 인상을 지닌 이 사진 시리즈는 연재 당시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시인 마츠나가 고이치(松永伍一)가 이 책에서 서술한 것처럼 ‘성스러움’은 한순간 ‘속’된 것으로 뒤바뀌고 ‘속’됨을 파고들면 ‘성스러워’진다. 이러한 에너지가 모이는 장소에서 츠치다는 일본인의 ‘뿌리’를 보았다. 또한, 도시로 나온 사람들에게는 이러한 토속적 장면들이 그립게 비치기 시작한 시절이기도 했다. 츠치다는 그 후 도시의 군중을 촬영한 〈모래를 세다〉를 발표하는데, 이 두 작품 모두 ‘일본인이란 무엇인가’를 묻고 있다.

약력 [자세히 보기]
1939년   일본 후쿠이현 출생.
1963년   후쿠이 대학 공학부 졸업. 화장품 회사 입사.
1964년   도쿄종합사진전문학교 연구과(야간) 입학.
1966년   동 학교 졸업.
1971년   프리랜서 활동 시작. 도쿄종합사진학교 교직에 취임. (1996년까지)
  사진전 《자폐공간》 개최. 타이요 상 수상.
1972년   이후 〈속신(俗神)〉에 이어지는 〈굴레(絆)〉시리즈 촬영 시작.
1974년   뉴욕 현대 미술관(미국)의 《New Japanese Photography》전 참여.
1975년   〈모래를 세다〉 시리즈, 〈히로시마〉 시리즈 촬영 시작.
1976년   사진집 『속신』(오토즈북스) 간행.
1978년   사진전 《히로시마 1945~1978》 개최. 이나노부오 상 수상.
1979년   사진집 『히로시마 1945~1979』(아사히 소노라마) 간행.
  볼로냐 미술관(이탈리아)의 《일본의 사진 1848~현재》전 참여.
1982년   『히로시마의 증거』(공저, 이와나미 서점) 간행.
1984년   일본사진협회 연도상 수상.
1985년   사진집 『히로시마』(코세이 슛판샤) 간행.
1986년   작가 자신을 매일 촬영하는 시도 〈Ageing〉 시리즈 시작.
1990년   사진집 『모래를 세다』 (토세이샤), 사진집 『Party:잔치』(IPC) 간행.
1991년   파리 국립도서관(프랑스)에서 개인전 《ZOKUSHIN》 개최.
1993년   캐나다 현대사진 미술관(캐나다)에서 《히로시마》전 개최
1995년   사진집 『히로시마 모뉴먼트Ⅱ』(토세이샤), 사진집 『히로시마 콜렉션』(일본방송출판협회) 간행.
2000년   오사카예술대학 교수 취임. (2013년까지)
2001년   사진집 『The Berlin Wall』(미디어팩토리) 간행.
2003년   휴스턴 미술관(미국)의 《The History of Japanese Photography》전 참여.
2004년   사진집 『개정판 속신』(토세이샤) 간행.
2005년   사진집 『신・모래를 세다』(토세이샤), 사진집 『히로시마 2005』(일본방송출판협회) 간행.
  이스라엘 취재 시작.
2008년   동경도사진미술관(일본)에서 《츠치다 히로미의 일본》전 개최.
2009년   도몬 켄 상 수상.
2013년   사진집 『BERLIN』(헤이본샤) 간행.
2014년   요코하마 트리엔날레 2014 참여.
2016년   테이트 모던(영국)의 《CONFLICT-TIME-PHOTOGRAPHY》전 참여.
2017년   《Festival Photo La Gacilly》(프랑스) 참여.
2018년   사진집 『후쿠시마 2011-2017』 (미스즈 쇼보) 간행.


키타이 카즈오
키타이 카즈오(北井一夫)는 활동 초기부터 오늘날까지 뛰어난 스냅샷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1970년대에 간행된 그의 모든 사진집은 극적으로 변화하는 사회적 배경 속에서도 지극히 평범하게 펼쳐지는 일상을 기록한 명작으로 알려져 있다.
이 작품의 제목 〈산리즈카〉는 일본 지바현 어느 지역의 이름이다. 이곳에 새롭게 국제공항(현재의 나리타공항) 건설이 결정되면서 지역 농민들이 반발하였고 기동대가 출동할 정도의 격렬한 투쟁이 펼쳐졌다. 키타이 카즈오는 1969년부터 3년에 걸쳐 이곳 산리즈카를 취재했다. 발전하는 일본 경제의 그늘에 감춰진, 일상생활을 잃어가는 농민들의 나날을 기록했다. 무언가를 주장하지도, 누군가를 대변하지도 않는 사진. 이러한 작업 스타일은 일본 각지의 마을을 취재한 다음 작품 〈마을로〉에서도 전개되었고, 우수 신인 사진가에게 주어지는 기무라이헤이 사진상을 창설년도에 수상한 바 있다.

약력 [자세히 보기]
1944년   중국 안산시 출생.
1965년   일본대학 예술학부 중퇴. 사진집 『저항』(미라이샤) 간행.
1968년   일본대학 학생투쟁 촬영.
1969년   산리즈카 공항건설 반대운동 촬영 시작.
1970년   출판사 노라샤 설립. 〈언젠가 보았던 풍경〉 시리즈 촬영 시작. (1973년까지)
1971년   사진집 『산리즈카』(노라샤) 간행.
1972년   일본사진협회 신인상 수상.
1974년   〈마을로〉 촬영 시작. (1979년까지)
1976년   기무라이헤이 사진상 수상.
1979년   사진집 『사카이 강의 사람들』 (우라야스시) 간행.
1980년   사진집 『마을로』(단코샤) 간행.
1981년   사진집 『신세계 이야기』(초에이샤) 간행.
1989년   사진집 『후나바시 스토리』(롯코 슛판) 간행.
1990년   사진집 『언젠가 보았던 풍경』(소큐샤) 간행.
1994년   사진집 『날씨』(다카라지마샤) 간행.
2004년   사진집 『1990년대 북경』(토세이샤) 간행.
2005년   잡지 『니혼 카메라』에서 「라이카로 산책」 연재 시작. (2013년까지)
2012년   사진집 『산리즈카』를 슈타이들 출판사에서 재간행.
  사진집 『바리케이드』(HARPER'S BOOKS) 간행. 동 사진전을 미국에서 개최.
  동경도사진미술관에서 《언젠가 보았던 풍경》전 개최.
2014년   사진집 『길』(젠포토갤러리) 간행.
2015년   사진집 『컬러 개정판・저항』(자비 출판), 『과격파』(Only-Photography),
  『쓰가루 시모키타』(NAZARAELI PRESS) 간행.
2016년   사진집 『열구름 여행』(와이즈 슛판) 간행.
2017년   시카고 미술관 등지를 순회한 《Provoke: Photography in Japan between Protest and Performance, 1960–1975》 전에 〈산리즈카〉, 〈저항〉 시리즈로 참여.
  미발표 작품을 수록한 사진집 『마을로』(Only-Photography) 간행.
2018년   사진집 『프로파간다』(와이즈 슛판) 간행.


이시우치 미야코
이시우치 미야코(石内都)는 현재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여성 사진가 중 한 명이다. 이 작품은 〈절창(絶唱)・ 요코스카 스토리〉, 〈매일 밤의 거리〉와 함께 초기 3부작으로 알려져 있다. 요코스카는 미군 기지의 도시로 특히 당시에는 매춘부가 길가에서 호객하고 폭행 사건도 흔한 곳이었다. 6살 나이에 군마 지방의 시골에서 이곳으로 이주한 이시우치 미야코에게 이는 크나큰 문화충격으로 다가왔고, 이후 요코스카에 대해 “어떤 의미로는 ‘상처를 준 도시’”라고 말한 바 있다.5 ‘적선 지대(매춘소가 있었던 지역)’를 촬영한 〈매일 밤의 거리〉에 관해서는 “나의 여성성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작품이며6, 3부작은 개인적 방식으로 표현한 “복수의 일종”이라고 언급했다7
〈APARTMENT〉는 도쿄, 요코하마, 요코스카에서 발견한 낡은 아파트를 촬영한 것이다. 사춘기를 단칸방 아파트에서 보낸 이시우치는 “벗어나고 싶어도 어쩔 수 없이 살았던 아파트에는 무언가, 사는 사람은 물론이고 그곳을 거쳐 간 많은 사람의 발자국이 뒤섞이고 잡다한 체취가 벽 구석구석 베어져 있다. 아파트 특유의 분위기 속에서 (중략) 더욱 인간적이고 생생한 생활 현장을 느꼈다”고 한다.8 이시우치는 이후 신체와 물건의 질감을 카메라로 담았고 다수의 작품을 발표했다. 특히 원폭 피해자의 유품을 찍은 〈히로시마〉>는 태평양전쟁 전후사(史)에 새로운 시점을 제시하였고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된다.
5 웹사이트 이미지에프 「인터뷰 Vol. 09, 2007. 4. 20」
6 이시우치 미야코 전 히로시마/요코스카》전 (메구로구 미술관, 2008년 11월 15일 - 2009년 1월 11일 개최) 도록 중 이시우치 미야코 연속 인터뷰 (1)
7 웹사이트 이미지에프 「인터뷰 Vol. 09, 2007. 4. 20」
8 출처: 『두사람의 방』(1979년 11월 1일, 슈후노토모샤)

약력 [자세히 보기]
1947년   일본 군마현 출생.
1953년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시로 이주.
1970년   타마미술대학 중퇴.
1965년   10인의 여성사진가 사진전 《백화요란(百花繚亂)》 참여.
1975년   독학으로 사진을 시작.
1977년   사진전 《절창(絶唱)・요코스카 스토리》 개최.
1978년   사진집 『APARTMENT』(샤신쓰신샤) 간행.
1979년   국제사진센터(미국) 등지에서 《자화상 일본》전 참여.
  사진집 『절창(絶唱)・요코스카 스토리』(샤신쓰신샤) 간행.
  기무라이헤이 사진상 수상.
1981년   사진집 『매일 밤의 거리』(아사히 소노라마) 간행.
1984년   함부르크 공예미술관(독일)의 《DOCUMENT’5 일본의 사진》전 참여.
1985년   쓰쿠바사진미술관’85의 《파리, 뉴욕, 도쿄》전 참여.
1990년   사진집 『1・9・4・7』(IPC) 간행.
1999년   히가시가와 상 국내작가상 수상.
2000년   사진집 『손톱』(헤이본샤) 간행.
2003년   사진회(Society of Photography)상 수상.
2005년   사진집 『Mother’s』, 『Scars』(소큐샤) 간행.
  베네치아 비엔날레(이탈리아) 일본관 대표작가로 참여. 
2006년   일본사진협회상 작가상 수상.
2007년   〈히로시마〉 시리즈 촬영 시작.
  사진집 『INNOCENCE』(아카아카샤) 간행.
2008년   《Miyako Ishiuchi,photographs 1976-2003》전 유럽 순회. 사진집 『히로시마』(슈에이샤) 간행.
2009년   사진집 『Infinity∞ 신체의 행방』(큐류도) 간행.
  마이니치 예술상 수상.
2010년   사진집 『Tokyo bay blues 1982-1984』(소큐샤) 간행.
2013년   자수포장(紫綬褒章; 일본 문화훈장) 수상.
2014년   앤드류 로스 갤러리(미국)에서 《Here and Now: Atomic Bomb Artifacts,
  히로시마/Hiroshima 1945/2007—》전 개최.
  사진집 『From히로시마 = From HIROSHIMA』(큐류도) 간행.
  아시아 여성 최초로 핫셀블라드 국제 사진상 수상.
2015년   J. 폴 게티 미술관(미국)에서 《이시우치 미야코: Postwar Shadows》전 개최.
  Hoppen Gallery(영국)에서 《Frida by Ishiuchi Miyako》전 개최.
2016년   사진집 『프리다 사랑과 고통 = Frida:Love and Pain』(이와나미 쇼텐) 간행.
  에이본 여성연도상 수상.
2017년   홍콩컨벤션센터 《Art Basel Hong Kong 2017》전 참여.
  요코하마 미술관 《살결과 사진》전 개최.


아라키 노부요시
아라키 노부요시(荒木経惟)는 대형 종합광고대행사에서 광고사진을 촬영하며 사진 경력을 시작했고 그와 동시에 개인적 작품을 다수 제작하였다. 아내 요코와의 신혼여행을 사진집으로 엮은 『센티멘털한 여행』이 그중 하나이다.
『센티멘털한 여행』은 1971년에 제작되었으나, 일본 사진계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90년대에 들어서부터이다. 아라키는 ‘사(私)사진가’로서 재평가되었고 국내외를 불문하고 인기 작가로 발돋움하였다. 『센티멘털한 여행, 겨울의 여행』은 요코가 세상을 뜬 다음 해인 1991년에 사진집으로 간행되었다. 이는 『센티멘털한 여행』 이후의 아내와의 추억을 더해 재구성한 것이다.
아라키가 70년대 이후 전개한 ‘사(私)사진’이란, 누군가의 목적에 맞는 사진에서 탈피해서 개인적인 것으로 만들고자 하는 시도였다. 이는 소비의 상징이 된 사진에 피폐감을 느끼고 보도사진의 꿈이 무너진 시대의 상징적 사건이라 할 수 있다.

약력 [자세히 보기]
1940년   일본 도쿄 출생.
1963년   지바대학 졸업, 종합광고대행사 덴쓰 입사.
1964년   타이요 상 수상.
1965년   사진전 《삿찡과 마보》 개최.
1970년   회사 복사기로 『제록스 사진첩』 제작.
1971년   사진집 『센티멘털한 여행』(자비출판) 간행.
1972년   프리랜서 활동 시작.
1978년   사진집 『내 사랑, 요코』(아사히 소노라마) 간행.
1982년   사진집 『10년째 「센티멘털한 여행」』(토쥬샤)** 간행.
1984년   『아라키 노부요시 사진집 노스텔지어의 밤』(뱌쿠야 쇼보)** 간행.
1985년   사진집 『애정 생활』(뱌쿠야 쇼보)** 간행.
1989년   사진집 『애정 여행』(매거진하우스)**, 사진집 『도쿄 이야기』(헤이본샤) 간행.
1990년   일본사진협회 연도상 수상.
1991년   사진집 『센티멘털한 여행, 겨울의 여행』(신초샤), 사진집 『공경(空景)/근경(近景)』(신초샤)
  사진집 『색경(色景)』(매거진하우스) 간행.
1992년   포름 슈타트파르크(Forum Stadtpark, 오스트리아) 등지에서 《AKT-TOKYO 1971-1990》전 개최.
  개정신판 『도쿄는, 가을』(치쿠마쇼보)** 간행.
1993년   사진집 『식사』(매거진하우스), 사진집 『도쿄맑음』(치쿠마쇼보)** 간행.
  세타가야 미술관에서 《러브 유 도쿄 구와바라 키네오・아라키 노부요시 사진전》 개최.
1994년   낸 골딘과의 공저 『TOKYO LOVE』(오타 슛판) 간행. 하라 미술관, 밴쿠버 미술관(캐나다) 등지를 순회한 《공간・시간・기억_Photography and Beyond in Japan》전 참여.
1995년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프랑스)에서 《아라키 노부요시: 사(私)일기》전 개최.
1996년   바젤 미술관(스위스)에서 《아라키 노부요시, 토마스 스트루스, 크리스토퍼 윌리엄스, 래리 클락》전 참여.
1998년   상하이 미술관(중국)에서 《초(超)일상/7인의 일본 현대미술》전 참여.
1999년   사진집 『도쿄 노스탤지어』(헤이본샤) 간행.
2000년   프라토 현대 미술관(루이지 페치 현대 미술센터, 이탈리아) 등지에서 《센티멘탈한 여행》전 개최.
2001년   니쓰시 미술관 등을 순회한 《메이플소프 & 아라키ー백화요란(百花繚亂)》전 개최.
2008년   오스트리아 과학・예술훈장 수상.
2010년   사진집 『치로 애사(愛死)』(가와데 쇼보 신샤), 사진집 『센티멘털한 여행 봄의 여행』(레트 홀 갤러리) 간행.
2012년   IZU PHOTO MUSEUM에서 《아라키 노부요시 사진전 아라키》전 개최. 사진집 『사랑의 발코니』(가와데 쇼보 신샤) 간행. 마이니치 예술상 특별상, 안고 상 수상.
2015년   사진집 『사광(寫狂)노인 일기 요코의 기일』(와이즈 슛판) 간행.
2017년   동경도사진미술관에서 《센티멘털한 여행 1971-2017-》전 개최. 사진집 『사광(寫狂)노인A』(가와데 쇼보 신샤) 간행.
**아라키 요코와의 공저


조회 : 3,341  

 
 


   
logo
All Rights is Reserved.
facebook blog instagram twitter
BMW PHOTO SPACE ART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