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사진미술관
ㆍContact Us ㆍ English
고은사진미술관 로고
| 미술관 소개 | 고은사진미술관 전시 | 아카데미 | 고은포토라이브러리 | 사진이 있는 작은 음악회 | 미술관소식
 




 

고은사진미술관 연례 기획전
고은사진미술관 + KT&G 상상마당
제 10회 KT&G SKOPF 올해의 작가전 

김신욱, 박정근, 이재욱
2018년 12월 1일 – 2019년 2월 20일


ⓒ 이재욱, It‘s not your fault #1, Digital C-print, 2016



  고은사진미술관은 2012년부터 KT&G 상상마당과 연계하여 사진의 정통성을 기반으로 작업의 완성도와 실험정신을 갖춘 신진작가를 발굴 · 지원하는 연례 기획전을 개최해오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한국사진의 새로운 미래와 가능성을 제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고은사진미술관과 KT&G SKOPF(KT&G 상상마당 한국사진가 지원프로그램)가 미래의 한국사진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할 작가들과 만나고 소통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이다. 이번 전시는 제10회 KT&G SKOPF에서 ‘올해의 작가’로 선정된 이재욱과 김신욱, 박정근이 참여한다.

KT&G SKOPF는 십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일상의 필수품이 되기 직전에 시작되었다. 스마트폰의 등장은 사진술의 변화뿐만 아니라 소통 방식 자체를 바꾸어버렸다. 특히 이미지 정보는 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급격한 생산과 소비의 상향 곡선을 현재까지 그리고 있다. 오늘날 이미지는 말과 생각을 대체할 정도로 강력한 언어로 진화 중이다. 더불어 사진은 가장 친근한 매체이자 매우 위험한 도구가 되어버렸다. 이러한 극적 변화야말로 KT&G SKOPF가 탄생된 필연적인 계기였을 것이다. 생각해보면 사진술을 둘러싼 문화적 환경의 변화는 급격하지만 그렇다고 사진의 본질이 갑작스레 바뀐 것 같지는 않다. 오히려 사진가들은 이미지 정보과잉 시대에 대항하여 전보다도 절실하게 사진술의 가치를 되묻고 있다. 그들은 오늘날 사진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란 물음 대신, 무엇을 실천해야 할 것인가에 몰두한다.

“2018 올해의 작가로 선정된 김신욱, 박정근, 이재욱은 공통적으로 자신이 속한 세계의 경계/주변을 관찰하고 기록하는 작업을 전개하고 있다. 각자의 차이는 분명하지만 이 세 작가는 세계를 향하여 엇비슷한 질문을 던진다. 과연 삶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왜 우리는 이곳에서 살아야 하는가? 반대로 왜 우리는 이곳에서 떠나야 하는가? 일련의 질문들은 단지 경쟁이 난무하는 삶의 현장에서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새로운 선택의 기로에 놓인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니다. 신자유주의 경제이념과 고삐가 풀린 세계화 현상은 개인과 국가 모두가 헤어나기 힘든 위기를 선사하였다. 이러한 위기는 삶의 기반이 취약한 계층에게 더 큰 강도로 충격을 주기 마련이다. 김신욱의 사진은 공항도시라는 대상을 통하여 장소와 주거민 사이의 사회지리학적 질문을 던진다. 그는 실제로 런던에서 운전일을 하고 있기에 공항 주변을 맴돌 이유가 잦았고, 그곳이 이번 사진의 주제이자 대상이 되었다. 공항은 물리적으로 거대한 장소이지만 반대로 ‘존재론적 삶’이 배제된 비-장소일 뿐만 아니라 특정 목적을 위한 시설이자 국가 기반 산업이기에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한다. 공항도시란 결국 공항 산업의 요구에 의하여 생성된 도시로 공항이 커질수록 위성도시의 생성도 비례하기 마련이다. 김신욱은 이처럼 필요로 만들어진 기생적이고 기능적인 공항도시에서 장소의 탄생과 삶의 형태 그리고 그곳의 사회적 의미를 추적한다. 박정근은 제주로 생의 터전을 옮긴 2세대 동시대 입도조(入島祖)를 사진에 담았다. 입도조란 본래 제주 태생은 아니나 유배를 와 뿌리를 내린 사람들을 칭한다. 동시대 입도조는 과거 귀농귀촌과는 달리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위하여 이주한 사람들을 말한다. 마치 화보촬영을 연상시키는 그의 사진은 이상적인 삶을 찾아 떠난 보헤미안과 그들이 정착한 곳의 야생성을 대비시켜 이상과 현실 사이의 부조화를 강조한다. 이재욱은 2008년 금융경제 붕괴가 야기한 여진이 지속되면서 결국 2015년 국가적 위기를 맞이한 그리스 경제위기를 기점으로 이번 작업을 시작하였다. 허나 사진에서 재난에 가까운 혼돈상태를 찾아볼 수는 없다. 오히려 그는 일상에서 “보이지 않는 공포”를 포착했다. 하나의 장면을 포착하기 위해서는 한 장소에서 긴 시간의 기다림이 이어졌다. 우리는 이 하나의 장면 안에서 혼수상태의 국가를 보여주는 어떠한 구체적인 기표도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딘지 모르게 어색한 점을 발견하게 된다. 굳게 문이 닫힌 상점, 고가도로 밑을 지나가는 노숙자, 갈 곳을 찾지 못한 자신의 모습까지. 이재욱은 이러한 물리적인 흔적이 부재하는 장면에서 자본이라는 권력이 어떻게 일상의 내부로 침투하는지를 포착한다. 그런데 그것은 표상도 표정도 없다. 대신 언어로 설명되지 않는 정서로 재현된다.

이처럼 2018 올해의 작가들은 전 지구적 사회현상을 미시 서사의 방식으로 풀어내어 동시대 사진이 무엇을 기록하고 또 어떻게 말하는지를 생각하게 한다. 흥미롭게도 각기 서로 다른 장소, 지역, 인물을 포착하였음에도, 세 작가 모두 현재를 지배하는 힘의 원리가 어디서 출현하고 어떻게 현실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동일한 물음을 던지고 있다. 그들의 사진은 지금 현재의 시간을 관통하고 있지만, 동시에 오래된 미래의 불안을 품고 있기에 사진의 온도는 더욱 스산하게 느껴진다. 앞으로도 고은사진미술관은 KT&G 상상마당과 함께 실험적인 도전을 추구하는 다양한 사진작가들의 여정을 북돋아줄 것이다.

정현_제10회 SKOPF 심사위원장
전시작품 이미지
전시 작품의 모든 이미지는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는 미술관 혹은 작가의 확인 아래 보도용으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사용하실 때에는 관련해 copyright을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업노트

김신욱
Unnamed Land: Air Port City
자세히 보기
개인적인 사정으로 2010년부터 영국 런던 Heathrow공항을 대략 2500번 이상 오간 것 같다.
공항과 그 주변의 경계는 뚜렷하면서도 모호하고, 직접적이면서도 애매하다.  공항의 활주로는 높은 담으로 둘러쳐 있지만 공항 바깥을 우회하는 길과 맞닿아 있고, 그 길가에는 공항이 소유한 거대한 장기 주차장과 렌터카 회사, 호텔 등 공항을 위해 존재하는 시설들이 도미노처럼 연결되며 펼쳐진다.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공항과 그 관계시설인지 정확히 정의하기 모호할 만큼 공항은 주변부를 끊임없이 잠식해 나간다. 그래서 나는 정확히 재단할 수 없는 공항과 그 주변을 통틀어 ‘Unnamed Land: Air Port City’ 라고 명명하였다.

여느 현대 공공 시설들이 그러하듯 처음 예상 이상으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반세기를 지나는 동안 공항 부지가 주변으로 확장되고 제반 시설들이 늘어났다. 그로 인해 기존에 자리하고 있던 농경지와 거주지들이 사라지거나 밀려나면서 확장된 공간과 기존의 공간들이 어색하게 공존하게 되었다. 이러한 이유로 공항 주변에서는 낯선 풍경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Unnamed Land: Air Port City’ 는 필연적으로 그 주변에 낯선 풍경을 만들고 다양한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 오늘날 도시가 작동하기 위한 필수적인 시설이면서 멀리 떨어진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공항.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도시는 공항을 품지 못한다. 이미 자리잡은 도시가 내어줄 수 없는 넓은 부지를 필요로 하고 여러 제약과 비행기의 소음으로 인해 도시에 편입될 수 없어 외곽에 자리한다. 이로 인해 공항 주변은 도시와 외곽의 경계에 걸쳐 급조된 생경한 모습들을 보여준다. 하지만 70여년 전 이곳에 자리한 공항은 여전히 살아 숨쉬고 끊임없이 그 몸집을 불려 나가고 있다.

오랜 시간 공항 주변을 반복적으로 오가며 관찰한, 공항이 자리함으로써 생성되는 주변 모습의 특징과 특정 장소와 다층적, 다면적 관계를 맺는 여러 개인들의 군상을 통하여 공항이라는 장소의 내부를 들여다보는 것이 아닌, 주변 공간과 상황을 통하여 역설적으로 공항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장소성을 드러내고자 하였다.

박정근
입도조 入島祖
자세히 보기
나고 자라 터를 이룬 장소를 등진 후 섬을 밟아, 섬에서 나고 자라 터를 이루는 자손의 첫조상이 되는 사람, 제주에서는 이들을 입도조 [ 入島祖 ]라 칭한다. 제주가 자연환경 항유 및 느리게 사는 삶의 적지로 인식되면서 경쟁으로 내몰리는 숨가쁜 삶에서 삐걱거림을 느끼던 사람들이 제주에 입도조로 정착하고 있다.

본 작업은 문화적 요인, 더 구체적으로는 ‘자연’과 ‘창의성’을 코드 삼아 제주 입도조를 바라봄으로써 사회구조적인 변화에 대한 청년세대의 대응을 이야기 한다.

청년세대는 직업을 갖기도 어렵거니와 갖게 된다고 해도 산업화를 일군 부모세대 시절처럼 크고 작은 내면의 소리를 억눌러줄 만큼 질좋은 직업이 보장되는 것도 아니다. 차라리 재능과 열정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삶을 살고 싶은 생각이 고개를 든다. 입도조는 자신들을 가두던 양복을 벗어던지고 제주 곳곳으로 스며들어 개성 및 재능을 이용해 제주의 색감을 바꾸어가고 있다. 용접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조형물을 만들고, 부유하는 삶의 경험을 밑천삼아 글을 쓰거나 사진을 찍는가 하면, 도시의 감성을 해변가나 한적한 농촌마을로 옮겨와 까페나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한다. 이 창의성의 발현은 제주만의 지방색 뿐 아니라 산업화 시대를 이끌던 빛바랜 수출용 컨테이너박스 더미로도 설명된다.

또한 도시에서는 자연을 즐길만한 여유가 없었다. 제주 입도조 중 상당수는 본연의 자연을 표방하는 제주의 자연에 이끌려 제주를 결심하고 자연 속에서의 여유있는 삶을 꾸려나간다. 그런데 이 자연은 인간의 손이 닿지 않은 자연, 즉 첫 번째 자연 (First nature) 이라기 보다 인간이 상상한 자연을 물리적으로 실현한 두 번째 자연 (Second nature) 이다. 빡빡한 삶을 피해 제주로 이주하는 청년 입도조들에게는 숨가쁜 경쟁사회에 물들지 않은 자연이 도피처의 조건이지만, 정작 찾아나섰던 자연은 자본주의적 생산을 위해 ‘포장’된 자연으로 귀결되는 것이다. 제주 해녀들의 주요 채취물인 문어 조형물이 바닷가 담벼락을 넘나들고 다양한 종류의 자연을 주제로 하는 테마파크들 너머 브라키오사우루스의 기다란 목과 머리가 불쑥 솟아 한 입도조 가족을 지켜본다.

이재욱
너의 잘못이 아니야
자세히 보기
유학시절 뉴스에서 난민 관련 소식이 자주 들려왔다. 그들은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터키, 그리스를 거쳐 유럽으로 올라왔는데, 내가 살던 독일 북부 도시에도 난민을 위한 캠프가 곳곳에 설치되었다.

많은 사람이 갑자기 몰려온 탓에 크고 작은 마찰이 잦았다. 마침 유럽 도심에서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테러가 일어났고 도시 내 경찰의 검문은 더욱 강해졌다. 테러로 인해 퍼진 경계심은 반이슬람화 운동을 촉발시켰다. 불신에 기초한 인종적 선입견은 이방인으로 사회 주위를 맴돌던 나의 행동마저 점점 위축시켰다.

〈너의 잘못이 아니야〉 시리즈는 이런 무기력 속 나의 내면은 어떤 모습으로 보일까, 라는 의문과함께 셀프 포트레이트를 찍으면서 시작되었다. 불행해보이는 등장인물들은 위로받고 싶어 하는 우리 자신의 메타포이다. 국가의 보호 기능이 사라진 채 위기 속으로 내던져진 개인의 모습은 서로 크게 다르지 않았다. 여기 너와 같은 사람이 있다는 동질감만으로도 우리는 서로를 위로해줄 수 있다.

작가소개

김신욱
1982   서울출생

학력
2014   영국 왕립 예술학교 사진학 석사 졸업
2012   런던대학교 골드스미스 순수미술 학사 졸업
2006   계원예술대학 사진예술과 학사 졸업

자세히 보기
개인전
2018   《Unnamed Land: Air Port City》, 스페이스22, 서울, 한국
2015   SLEEPWALKER, 주영한국문화원, 런던, 영국
2012   《어해도》, MOKSPACE, 런던, 영국

단체전
2018   ManifestO Rencontres Photographiques de Toulouse, Place St Pierre, 툴루즈, 프랑스
     《META PICS》, 유아트스페이스, 서울, 한국
     《더 스크랩》, 문화역 서울 284, 서울, 한국
     Young Portfolio Acquisitions 2017, 기요사토사진미술관, 기요사토, 일본
2017   Family Reunion, Pi Gallery, 런던, 영국
2015   The Open West, 더 윌슨 뮤지엄, Chaltenham, 영국
2014   UNSEEN,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NEW HERO》, 퍼블릭 아트 선정작가 전, 복합문화공간 네모, 서울, 한국
     《영 아트 타이페이 2014》, 타이페이, 대만
     RCA SECRET 2014, 영국 왕립예술대학, 런던, 영국
     UMIT PRESENTS 16MM film, BL-NK, 런던, 영국
     World Emerging Artist Exhibition (3인전), Superstudio Piu, 밀라노, 이탈리아
2013   Import/Export, 노던 미디어 컬쳐 어소시에이션 마그네티, 토르니오/하르파란다, 스웨덴, 핀란드
     Splinter, Michael Hoppen Gallery, 런던, 영국
     Night Break, MOKSPACE, 런던, 영국 (2인전)
     The Others, 한미 갤러리, 런던, 영국
     《등신대의 한국사진 2013》, 4인의 한국현대사진가전, 가디언 가든, 도쿄, 일본
     RA Summer Exhibition, 영국 왕립 미술원, 런던, 영국
     2013 NordArt, Büdelsdorf, 독일
     7th Arte Laguna수상전, Venice Arsenale, 베니스, 이탈리아
     WIP Show, The Entrance Gallery, 영국 왕립예술대학, 런던, 영국
     《14th 사진비평상 수상전》, 이앙갤러리, 서울, 한국
2012   Take a view, National Theatre, 런던, 영국
     Recent Graduates Exhibition, Battersea evolution, 런던, 영국
     クラウト [cloud/crowd], LE DECO gallery, 도쿄, 일본
     EWAAC Art Award exhibition, La Galleria, 런던, 영국
     4482, [Map the Korea]전, Bargehouse, 런던, 영국
2006   《ACROSS THE BORDER》, 갤러리 27, 경기도, 한국

수상
2018   Laureate ‘ManifestO Rencontres Photographiques de Toulouse’ 수상, 프랑스
2017   제10회 KT&G 상상마당 한국사진가지원프로그램 SKOPF 올해의 작가, 한국
2015   주영한국문화원 ‘2015 KCC 오픈콜’, 영국
2014   ‘Overseas Student Bursary Award, 영국 왕립예술대학, 영국
2013   ‘파인아트 어워드’, 영국 왕립예술대학, 영국
     “더 브리티시 인스티튜션 어워드”, 영국 왕립 미술원, 영국
     ‘2013 월간 퍼블릭 아트 선정작가’, 한국
2012   제 14회 사진 비평상 수상, 한국
     EWAAC Award, 영국
     Warden’s award, 런던대학교 골드스미스, 영국
2005   최우수작품상 수상, 계원예술대학교, 한국

출판
2016   11. L’Insense photo, 14호, 프랑스
2015   07. SLEEPWALKER, KCCUK, 영국
2014   05. SCIENCE & FICTION, black dog publishing, 영국
2013   11. 『Night Break』, 이안북스, 한국
2012   09. ALLITERATI Magazine, UK, Issue 8, 영국
     10. Photography of the Year, Collection 6, p97, AA, 영국

작품소장
오리엘 컬리지, 옥스퍼드 대학교, 영국
기요사토미술관, 일본
목스페이스, 영국 등



박정근
1978   충북 출생

학력
2012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대학원 석사 졸업
2005   경일대학교 사진학과 학사 졸업

자세히 보기
개인전
2016   《잠녀》, 로터스 갤러리, 파주, 한국
2012   《갤러리 룩스 신진작가 지원전》, 룩스갤러리, 서울, 한국
     《나를 구성하는 공간》, 토요타포토스페이스, 부산, 한국

단체전
2018 《백마이너스 삼십》, 아트 스페이스C, 제주, 한국
   Dépaysement (박정근&전은숙 2인전), Entrepot Gallery, 호바트, 호주
   《섬과 바람의 서사》, 예술공간 이아, 제주, 한국
   《△, □, ○... 무한한 대화》 (고승욱&박정근 2인전), 스페이스22 서울, 한국
2017 《제16회 동강국제사진축제》, 동강사진박물관, 영월, 한국
   《인식의 기초》, 젊은 사진가전 갤러리 토마, 대구, 한국
2015 《터와길》, 제주종합문화아트센터, 제주, 한국
   《미래를 위한 물》, 청계천 광장, 서울, 한국
2014 《텍사스 프로젝트》, 미아리텍사스촌, 서울 외 다수, 한국

수상 및 기금
2018   Arts Tasmania Residency, 호바트, 호주
     제주문화재단 레지던시, 제주, 한국
2017   제10회 KT&G 상상마당 한국사진가지원프로그램 SKOPF 올해의 작가, 서울, 한국
2012   갤러리 룩스 신진작가, 서울, 한국
2010   경향미술대전 우수상, 서울, 한국

출판
2016   『잠녀』, 도서출판, 열화당, 파주, 한국



이재욱
1980   부산 출생

학력
2016   독일 브레멘 국립예술대학교 통합디자인-사진 석사 졸업
2007   홍익대학교 디지털미디어디자인 학사 졸업

자세히 보기
개인전
2018   《너의 잘못이 아니야》, KT&G 상상마당 갤러리, 서울, 한국

주요 단체전
2018 《잠들지 않는 남도: 제주 4·3 70주년 네트워크 프로젝트》, d/p, 서울, 한국
2017 《이아 오디세이》, 예술공간 이아, 제주, 한국
   《어딘가로》, 브레멘시립갤러리, 브레멘, 독일
   《나는 갈등한다 고로 존재한다》, 동강국제사진제, 영월, 한국
2016 《사진마스터》, 라이카 갤러리, 포토키나, 쾰른, 독일
   《갈등?》, 성마가성당, 하노버, 독일
   《Are you with me now?》, 문화예술 프로젝트 스페이스, 브레멘, 독일
2015 《Crisis-What Crisis》, 미테 갤러리, 브레멘, 독일
   《Facing New Spaces》, 함부르크 사진트리엔날레, 함부르크, 독일

수상 및 기금
2018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 14기 입주작가, 고양, 한국
2017   제10회 KT&G 상상마당 한국사진가지원프로그램 SKOPF 올해의 최종작가, 서울, 한국
     제주문화예술재단 예술공간이아 1기 입주작가, 제주, 한국
2016   브레멘-이즈미르 사진가교류 기금, 괴테 인스티튜트, 독일 레지던시

출판
2018   『Wonderland』, KT&G 상상마당, 서울, 한국

조회 : 876  

 
 


   
logo
All Rights is Reserved.
facebook blog instagram twitter
BMW PHOTO SPACE ART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