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사진미술관
ㆍContact Us ㆍ English
고은사진미술관 로고
| 미술관 소개 | 고은사진미술관 전시 | 아카데미 | 고은포토라이브러리 | 사진이 있는 작은 음악회 | 미술관소식
 




 

고은사진미술관 연례기획전 중간보고서
Photographs 2001-2015 by Seung Woo Back
백승우
2015년 3월 7일 – 2015년 5월 27일


ⓒ 백승우, Signboard, Digital Print, 150x183cm, 2011



2015년 3월 7일부터 5월 27일까지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에서는 고은사진미술관 연례 기획 《중간보고서- Photographs 2001-2015 By Seung Woo Back》전을 선보인다. 한국사진의 세계화와 사진인구의 저변 확대를 목표로 하는 고은사진미술관은 개관 이래 다양한 국내외 기획전시를 통해 한국사진의 스펙트럼을 넓혀 왔다. 고은사진미술관은 그간 축적된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사진의 발전을 추동 할 수 있는 보다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한국 사진계의 40대 작가들의 성과를 점검하는 연례 전시 <중간보고서>를 기획하고 있다.

고은사진미술관이 40대의 중진 작가들에게 주목하는 이유는 그들이 미래의 한국사진을 위한 초석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신진과 중견 사이에서 전통과 진보라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 과정을 통해 한국 사진계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40대 작가 스스로에게 지금이라는 시점이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그들은 선배들이 구축한 전통을 계승하면서 해체, 재구축해 다시 나가야 하는 중대한 시기와 마주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중간보고서>는 작가들에게 직접 전시기획의 주체가 되어 스스로를 뒤돌아볼 기회를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작가는 자기 검열을 통해 작업의 방향성과 정체성을 모색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2013년 박진영, 2014년 신은경에 이어 2015년 <중간 보고서>는 백승우가 참여한다. 그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 Establishing Shot(2012), Archive Project(2011), Utopia(2008) 등과 함께 Signboard 시리즈 신작과 작업 전반의 맥락을 보여주는 Art Edition 프로젝트 작업을 새롭게 선보인다. 백승우는 2006년 Real World를 시작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써 객관적 사진의 진수를 선보이며 한국 사진계의 다양성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그는 특히 현실과 가상의 공간을 대비 시키는 작업들을 통해 사진매체의 특성을 탐구하고, 사진예술의 영역을 넓히는 작업을 선보여 왔다.

실재와 허구의 중첩된 경계에 대한 작업은 백승우의 지속적인 관심사이다. 대표작인 Utopia시리즈는 북한의 선전물 속 이미지를 왜곡한 작업이다. 선전물 속 건물은 실존하는 건물이지만 작가의 왜곡을 통해 비현실적인 유토피아로 변모한다. 그러나 작가는 이러한 실재와 허구의 경계에서 탄생한 유토피아의 이미지를 통해 역설적으로 디스토피아에 관한 자신의 시선을 드러내고 있다. 또 한가지 백승우의 작업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텍스트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Signboard시리즈 신작은 작가의 기존 시리즈의 제목과 작가에 의해 의미가 재생산된 텍스트를 조형화한 작품이다. 작품의 제목은 관람객에게 개념적으로 많은 정보를 제공하는 동시에 작품에 대해 감상과 해석의 여지를 오히려 차단하는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 그는 이러한 텍스트와 이미지간의 충돌과 연계, 기록과 기억, 진실과 조작 등 의미의 재생산에 대한 고민을 사진으로 담아낸다.

이번 전시는 사진매체의 특성인 객관성∙직접성∙보편성 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프레임 안팎으로 감춰져 보여지지 않았던 이야기들에 주목하려는 백승우의 주제의식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리이다. 의미의 재생산 이라는 키워드로 정리될 백승우의 작품세계를 통해 사진예술의 의미를 재고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고은사진미술관
전시작품 이미지
전시 작품의 모든 이미지는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는 미술관 혹은 작가의 확인 아래 보도용으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사용하실 때에는 관련해 copyright을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가소개

백승우
1973년 대전에서 출생한 백승우는 한국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2005년 영국 미들섹스 대학교에서 순수미술과 이론을 전공했다. 개인전《Blow up》(가나보브루 갤러리, 프랑스, 2006),《Real World》(인사아트센터, 서울, 2007), 일우 사진상 수상전《Utopia/Blow up》(일우스페이스, 서울, 2010),《판단의 보류》(아트선재센터, 서울, 2011),《Memento》(두산갤러리 뉴욕, 미국, 2012),《틈, 실현불가능한 일반화》(가나아트센터, 서울, 2012) 등을 열었다. 2010년에는《Dreamland》(퐁피두 센터, 파리, 2010)을 비롯해 《Chaotic Harmony》(산타 바바라 뮤지엄 오브 아트, 산타 바바라, 미국, 2010),《archiTECHtonica》(CU Art Museum. 콜로라도, 미국, 2010),《More Real? Art in the Age of Truthiness》(미니에폴리스 미술연구소, 미니에폴리스, 미국, 2012),《Being Political Popular: Art at the Intersection of Popular Culture and Democracy Movements in South Korea, 1980-2010》(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 미술관, 캘리포니아 어바인, 미국, 2012) 등 영국·독일·프랑스·일본에서 60여 차례 전시와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 대구미술관, 아트선재센터, 포트폴리오 파운데이션, 두산 연강문화재단, 금호미술관,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산타바바라 미술관, 휴스턴 미술관, Michael G. Wilson 컬렉션, ART Gallery of New South Wales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작품집으로 『아무도 사진을 읽지 않는다』(SAMUSO/현실문화, 2011),『Blow up/Utopia』(이안북스, 2010),『Memento』(이안북스, 2011) 등 5권을 출판하였다. 2001년 제3회 사진 비평상 대상, 2009년 일우사진상을 수상했으며, 2013년 일본 아트치요다 3331, 2014년 밴쿠버 비엔날레 레시던시 프로그램에 선정되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아카이브 프로젝트를 5년간 진행하는 등 국내외의 100여 차례 전시와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국내외적으로 명성을 얻고 있다.

2015년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 개인전 Photographs 2001-2015 By Seung Woo Back을 시작으로, 4월《백승우 정정주 2인전》(Nook Gallery, 서울), 《NORTH KOREAN PERSPECTIVES》(시카고 현대사진 미술관, 미국),《NORTH KOREAN PERSPECTIVES》(Drent Museum, 네덜란드), 5월《거짓말의 거짓말》(토탈미술관, 서울), 9월 Smith Museum, 광주 아시아 정보문화원에서 아카이브 프로젝트, 한국 현대 미술을 소개하는 대규모 전시인《Seoul vite vite》(Lille 3000, 프랑스)등의 그룹전에 참여하며, 12월 캐나다 벤쿠버 비엔날레의 초청으로 Centre A에서 개인전이 열릴 예정이다.
조회 : 4,609  

 
 

   

   
logo
All Rights is Reserved.
facebook blog instagram twitter
BMW PHOTO SPACE ART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