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사진미술관
ㆍContact Us ㆍ English
고은사진미술관 로고
| 미술관 소개 | 고은사진미술관 전시 | 아카데미 | 고은포토라이브러리 | 사진이 있는 작은 음악회 | 미술관소식
 




 

고은사진미술관 연례 기획전
부산 참견錄 – 해안선, 숨의 풍경
최광호
2014년 3월 1일 – 2014년 4월 30일


ⓒ 최광호, 영도 봉래산, Digital C-Print, 50x76cm, 2013



고은사진미술관 연례 기획 <부산 참견錄> 2014의 선정작가는 온몸으로 사진을 찍는 열정적인 사진가 최광호이다. <부산 참견錄>은 매년 한국의 중견사진가들 중 한 명을 선정하여 부산의 역사성과 지역성을 자신만의 독창적인 시각으로 기록하도록 지원하고, 그 결과물을 전시로 선보이는 10년 장기 프로젝트이다. 지난해 강홍구에 이어 두 번째로 선정된 최광호는 2013년부터 부산의 바다와 해안선에 주목하여 꾸준히 작업해왔다. 동북의 기장 월내에서 남서의 가덕도에 이르기까지 쉬지 않고 걷고 온몸으로 부딪치면서 그가 포착한 부산은 경계의 이미지였다. 바다와 땅이 만나는 경계, 자연과 역사가 만나는 경계 그리고 낯선 타자인 최광호와 부산이 만나는 경계. 최광호의 <해안선, 숨의 풍경>은 이러한 경계들이 서로 어울리고 부딪치는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프로젝트 작업은 작가가 자신의 작업에 대한 개념 설정을 우선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기획 의도에 따른 명확한 개념 설정이 깊이 있는 텍스트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최광호는 이와 달리 현장의 살아서 펄떡거리는 순간순간을 자신의 직관을 통해 생생하게 포착한다. 그에게 사진은 곧 삶이다. 다시 말해, 그에게 부산은 대상화의 존재가 아니라, 삶 속에서 치열하게 사진으로 만나게 되는 생명 그 자체이다. 부산이라는 장소에 있었던 최광호의 날카로운 직관과 관찰력이 빚어낸 그의 사진들이 의미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그는 사진으로 산다는 것 아니 살아낸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자신의 삶과 사진작품을 통해 극명하게 보여준다.

그렇다고 해서 그가 아무런 기준점이나 설정 없이 사진을 찍은 것은 아니다. 최광호의 해안선 작업은 1996년 동신대학교 학생들과 동북단에서 남해안 그리고 서해안까지 이르는 바닷길을 걸으며 한국의 역사와 현실을 사진으로 사색했던 작업으로 거슬러올라간다. 자신이 서있는 이 곳을 인식하며 저 너머를 상상하던 초창기 해안선 작업은 익숙하지 않은 장소인 부산을 온몸으로 부딪치며 숨쉬듯 찍은 사진들로 진화했다. 주의 깊은 관찰을 통해 부산의 일상과 내면을 시각화한 그의 사진들은 뜨거우면서도 감정적이고 에너지가 넘친다. 그는 부산을 아름답게 묘사하거나 환상적으로 재현하려 하지 않으며, 객관적으로 보여주려 애쓰지도 않는다. 그는 지극히 주관적이지만 부산의 모습일 수밖에 없는 풍경을 사진으로 살아가는 자신만의 방식을 통해 드러낸다.

최광호는 다양한 접근과 형식을 접목하여 창의적인 사진을 만들었다. 그래서 <해안선, 숨의 풍경>은 이러한 최광호만의 스타일이 부각될 수 있도록 총 세 섹션으로 나뉘어 구성된다. 첫 번째 섹션은 최광호의 사진-행위와 부산 바다의 샤머니즘적 요소가 결합된 “근원”을 광호타입, 포토그램으로 보여준다. “근원”에서는 부산과 부산 사람들의 민초성을 부각시키는 데 중점을 두었다. 두 번째 섹션은 최광호가 국경일에 촬영한 사진을 중심으로 구성된 “역사성”이다. 이 섹션은 임진왜란과 개항, 한국전쟁을 겪은 부산의 근현대사를 ‘사진 위로 걷는’ 최광호의 프린트로 보여준다. 세 번째 섹션은 부산의 바다와 해안선을 통해 사진가 최광호를 만나고 부산 사람을 만나는 “정체성”이다. 여기에서는 부산 바다의 물성을 사진적으로 드러낸 포토그램과 최광호의 셀프, 거울로 자신을 비추는 부산 사람들의 모습 그리고 부산의 지도에 그림을 그린 작업이 제시된다. 최광호는 자신의 몸을 통한 감각적 지도그리기로 부산을 재발견했다.

이번 전시에는 “사진은 몸이 기억하는 언어”라고 말하는 최광호의 사진 스타일이 집약되어 있다. 이는 부산이라는 타자에 대한 자각과 자신의 삶에 대한 성찰이 사진적 행위로 이어지는 과정이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최광호에게 포토그램은 단순한 형식을 넘어선다. 관찰자로서 거리를 두고 사진을 찍는 것이 아니라 몸과 카메라가 하나가 되어 낯선 장소인 부산과 일체가 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서 우리는 계획과 우연이 절묘하게 빚어내는 순간을 통해 부산 특유의 강인한 생명력과 에너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부산을 바라보는 최광호의 진심 어린 애정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부산은 한국의 격동기를 온몸으로 겪어낸 도시이다. 그리고 가장 먼저 사진을 받아들인 곳이자 세계로 열려 있는 관문으로서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진 다채롭고 활기찬 도시이다. 고은사진미술관의 연례기획 <부산 참견錄>을 통해 한국 중견사진가들이 찾아낸 다양한 부산의 모습은 단순한 기록을 넘어 한국 사진계의 성과로 남을 것이며 지역의 역사적 문화적 스펙트럼을 확장하는 데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다.
전시작품 이미지
전시 작품의 모든 이미지는 저작권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는 미술관 혹은 작가의 확인 아래 보도용으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사용하실 때에는 관련해 copyright을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최광호, 가덕도,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가덕도,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대변, Gelatin Silver Print, 245x127cm, 2013
ⓒ최광호, 대변, Gelatin Silver Print, 245x127cm, 2013
 
ⓒ최광호, 황령산, Gelatin Silver Print, 127x237cm, 2013
ⓒ최광호, 황령산, Gelatin Silver Print, 127x237cm, 2013
 
ⓒ최광호, 해운대, Gelatin Silver Print, 60x50cm, 2013
ⓒ최광호, 해운대, Gelatin Silver Print, 60x50cm, 2013
 
ⓒ최광호, 영도 해양대학교, Gelatin Silver Print, 60x50cm, 2013
ⓒ최광호, 영도 해양대학교, Gelatin Silver Print, 60x50cm, 2013
 
ⓒ최광호, 광안대교,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광안대교,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기장 해안,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가덕도 외양포,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기장 해안,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가덕도 외양포,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다대포,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오륙도,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기장 해안,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가덕도 외양포,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송정,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최광호, 송정, Digital C-Print, 50x76cm, 2013
 
   
작가소개

최광호 KwangHo Choi
1956   강릉 출생
     
학력    
1992   미국 뉴욕대학교 대학원 순수예술 전공 졸업
1989   일본 오사카 예술대학교 대학원 다큐멘터리사진 전공 졸업
1987   일본 오사카 예술대학교 사진과 졸업
1976   신구대 사진인쇄과 졸업
     
개인전    
2013   삶으로부터의 시간 (동강사진박물관, 영월)
2013   임동창과의 인연 (갤러리 다수리, 평창)
2012   마음을 청소하다 (갤러리 다수리, 평창)
흙으로부터의 시간 2012 (류가헌갤러리, 서울)
2011   흙으로부터의 시간 2011 (갤러리 다수리, 평창)
인드라망 (갤러리 다수리, 평창)
동행-평창 (갤러리 다수리, 평창)
2010   최광호 포토그램 ‘마음이다’ (인사아트센터, 서울)
사진적 사색 (고은컨템포러리사진미술관, 부산)
2009   숨의 풍경 (갤러리 나우, 서울)
2008   생명의 순환 (인사아트센터, 서울)
가족, 최광호 (노암갤러리, 서울)
2007   넝쿨지다 (갤러리 고도, 서울)
땅숨소리 (아트비트갤러리, 서울)
선물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6   땅의 울림 , 숨소리 , 생명소리 , 걸음소리 (갤러리 담, 서울)
2005   나눔! 그래서 살만한 세상 (세종문화회관 신관, 서울)
2004   사진으로 쓰는 역사 재일동포 1983-88 (중앙대학교갤러리, 안성)
2003   흙의 표정 (포토클래스, 대전)
구멍동화 (갤러리 빔, 서울)
2001~04   연속 개인전 ‘최광호 사진 1~30 (갤러리 1019, 서울)
     
단체전    
2013   The Origin 근원 (고은사진미술관, 부산)
2012   실락원 (고은사진미술관, 부산)
2011   서울 사진축제-흙으로부터의 시간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0   만레이와 그의 친구들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광주비엔날레 만인보 (광주비엔날레전시장, 광주)
2009   2009오디세이 현대사진대표작가10 (예술의전당, 과천)
2008   한국현대사진60년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대구사진비엔날레-근원으로부터 현재까지 (소헌갤러리, 대구)
2007   전통과 진보 그 딜레마를 묻다 (한미사진미술관, 서울)
서울 뉴욕대학 동문전 (국제사진센터, 뉴욕, 미국)
2006   Seoul Remains (선갤러리, 서울)
2004   오사카 예술대학교 동문전 (일본문화원 전시실, 서울)
Looking Inside (한국일보 백상기념관, 서울)
한국 현대사진의 조망 (영월사진박물관, 영월)
2002   서울 판화미술제-사진 특별 초대전 (예술의전당, 서울)
한국현대미술제-한국미술을 이끄는 66인의 개인전 (예술의전당, 서울)
서울바람 (사이다마현근대미술관, 사이다마, 일본)
2001   가족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소장    
2011   제비꽃갤러리, 부산
2006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05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2   동강사진박물관, 영월
1994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조회 : 10,461  

 
 

   

   
logo
All Rights is Reserved.
facebook blog instagram twitter
BMW PHOTO SPACE ART SPACE